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서민들의 삶이 나아질 것이라는 생각과는 다르게 서민들의 삶이 더 힘들어졌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경제전문가들이 실제로 예상했던 대로 최저임금의 역습이라고 할 정도로

서민들이 힘들어지는 세상이 올 것이라는 경고를 전혀 귀를 열지 않았던 정치권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높습니다.

 

최저임금 인상. 도대체 어떤 점때문에 서민들이 힘들어졌을까요?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것은 정규직이 아닌 비정규직 그리고 자영업자

그리고 일반 서민들의 삶이 최저임금하고는 전혀 상관없는 삶을 살고 있는 사람들이라는 것을

전혀 간과하지 않고 진행된 정책이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말하면 최저임금 인상은 이뤄져야 되는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이런 식의 급박하게 올라간 최저임금은 직장에서 잘릴 위험이 없는 공무원과 노조가 강한

정규직 정도만이 혜택을 받지 실제로 언제 직장을 잃을지 모르는 사람들하고는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실제로 지금 사진 속에 있는 분들의 삶.

그리고 수익은 최저임금이 아니라 기초생활수급대상자의 삶입니다.

 

무가지를 주으면서 한 달 100만원 아니 하루 만원 조금 남짓한 돈을 쥐어지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이런 분들은 최저임금 인상이 되면 고스란히 피해를 가게 됩니다.

 

왜냐고요?

 

그에 따른 물가상승이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누군가는 말했죠. 임금이 오르면 내수가 활성화된다고...

 

그런 순진한 생각... 그런 아마추어적 생각을 가지고 아무런 후폭풍 생각하지 않고 최저임금 인상을 시행했으니

지금 대부분의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지고 서민들이 힘들어지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누군가는 말합니다.

 

희생을 해야 된다고... 그런데 저는 그런 사람들한테 묻고 싶습니다.

 

본인의 임금이 오르면서 임금을 주는 사람들은 전혀 혜택 없이 지불만 늘어난다면 그것은 임금이 적어지는 것인데...

왜 자영업자들만 희생을 해야 되냐고 말이죠.

 

그리고 비영리단체도 아닌 상황에서 어떻게든 돈을 잘 벌기 위해서는 노력을 해야 되는 것이 정상이라면

인건비가 올랐으니 그것을 줄여야 되는 것인데... 사람을 쓰지 않는다고 욕을 하는 그 심보는 무슨 심보인가요?

 

본인들의 월급인상은 당연한 거구.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으로 인해 이익감소가 이뤄지는 자영업자들은

왜 희생만을 강요받는 겁니까?

 

솔직히 지금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후폭풍은 서민 대 서민 싸움으로 여론전만 펼치며 자신의 정책이 옳다고만 주장하는

정책을 집행하는 탁상공론의 인간들이 책임져야 됩니다./

 

최저임금 인상 서민들은 힘들어지고 있는데 뚜렷한 정책 나오지 않는 지금의 현실...

 

반성하길 바랍니다. 정치권들은!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